dcsimg

Description

provided by Flora of Zimbabwe
Stout, monoecious, rhizomatous perennial herbs rooted in mud. Stems erect, simple, without nodes, terminated by dense cylindric flower spikes. Leaves distichous, simple, linear, ± glaucous, entire, ± all basal, with long, open, but tightly clasping sheathing bases; the free part of the leaves usually twisted. Flowers unisexual, very numerous, densely crowded in a terminal spike, the male flowers in the upper part, the female flowers below. Male flowers subtended by scales or bracteoles; perianth 0 or of 3-6 small scales. Female flowers with or without bracteoles; perianth of slender hairs; abortive female flowers often present. Ovary superior, 1-locular with a solitary ovule. Fruit ellipsoid or subcylindric.
license
cc-by-nc
copyright
Mark Hyde, Bart Wursten and Petra Ballings
bibliographic citation
Hyde, M.A., Wursten, B.T. and Ballings, P. (2002-2014). Typhaceae Flora of Zimbabwe website. Accessed 28 August 2014 at http://www.zimbabweflora.co.zw/speciesdata/family.php?family_id=225
author
Mark Hyde
author
Bart Wursten
author
Petra Ballings
original
visit source
partner site
Flora of Zimbabwe

Typhaceae

provided by wikipedia EN

The Typhaceae (/tˈfsii/) are a family of flowering plants, sometimes called the cattail family.[2] The botanical name for the family has been recognized by most taxonomists.

Description

Members can be recognized as large marsh herbs with two-ranked leaves and a brownish compact spike of unisexual flowers.

Fossils

The earliest fossils, including pollen and flowers, have been recovered from late Cretaceous deposits.[3]

Taxonomic history

The APG II system, of 2003 (unchanged from the APG system, 1998), also recognizes this family, and assigns it to the order Poales in the clade commelinids, in the monocots. The family then consisted of one genus (Typha), totalling a dozen species of perennial plants of wet habitats. More recently, the APG III system of 2009 included a second genus, Sparganium, in this family. The two genera together have a total of 51 known species.[4]

The Cronquist system, of 1981, also recognized such a family and placed it in the order Typhales, in the subclass Commelinidae in class Liliopsida in division Magnoliophyta.

The Wettstein system, last updated in 1935, placed the family in order Pandanales.

References

  1. ^ Stevens, P. F. "ANGIOSPERM PHYLOGENY WEBSITE, version 12". Typhaceae. Missouri Botanical Garden. Retrieved 9 July 2013.
  2. ^ "Flowers - Cattail Family, Typhaceae - NatureGate". www.luontoportti.com.
  3. ^ Bremer, K. (2002). "Gondwanan Evolution of the Grass Alliance of Families (Poales)." Evolution, 56(7): 1374-1387. [1]
  4. ^ Christenhusz, M. J. M. & Byng, J. W. (2016). "The number of known plants species in the world and its annual increase". Phytotaxa. Magnolia Press. 261 (3): 201–217. doi:10.11646/phytotaxa.261.3.1.

 title=
license
cc-by-sa-3.0
copyright
Wikipedia authors and editors
original
visit source
partner site
wikipedia EN

Typhaceae: Brief Summary

provided by wikipedia EN

The Typhaceae (/taɪˈfeɪsii/) are a family of flowering plants, sometimes called the cattail family. The botanical name for the family has been recognized by most taxonomists.

license
cc-by-sa-3.0
copyright
Wikipedia authors and editors
original
visit source
partner site
wikipedia EN

Typhaceae

provided by wikipedia FR

La classification phylogénétique APG III (2009), qui a évité toute option, place systématiquement le genre Sparganium, rendant la famille Sparganiaceae invalide.

Étymologie

Le nom vient du genre Typha qui vient du grec τυφά / tyfá, nom utilisé par Théophraste pour cette plante[1].

Liste des genres

La classification phylogénétique APG III (2009) inclut dans cette famille les genres précédemment placés dans la famille Sparganiaceae. Le genre Sparganium pour être précis.

Selon World Checklist of Selected Plant Families (WCSP) (22 avr. 2010)[2] et Angiosperm Phylogeny Website (21 mai 2010)[3] :

Selon NCBI (22 avr. 2010)[4] :

Selon ITIS (22 avr. 2010)[5] :

Selon DELTA Angio (22 avr. 2010)[6] :

Liste des espèces

Selon World Checklist of Selected Plant Families (WCSP) (22 avr. 2010)[2] :

Selon NCBI (22 avr. 2010)[4] :

 src=
Inflorescences de Typha intermedia dans la région de la Volga

Notes et références

  1. Paul-Victor Fournier, Les quatre flores de la France : Corse comprise (Générale, Alpine, Méditerranéenne, Littorale), Paris, Lechevalier, 1990, 1104 p. (ISBN 978-2-7205-0529-4), p. 23
  2. a et b WCSP. World Checklist of Selected Plant Families. Facilitated by the Royal Botanic Gardens, Kew. Published on the Internet ; http://wcsp.science.kew.org/, consulté le 22 avr. 2010
  3. Stevens, P. F. (2001 onwards). Angiosperm Phylogeny Website. Version 14, July 2017 [and more or less continuously updated since]." will do. http://www.mobot.org/MOBOT/research/APweb/, consulté le 21 mai 2010
  4. a et b NCBI, consulté le 22 avr. 2010
  5. Integrated Taxonomic Information System (ITIS), www.itis.gov, CC0 https://doi.org/10.5066/F7KH0KBK, consulté le 22 avr. 2010
  6. DELTA Angio, consulté le 22 avr. 2010

license
fr
copyright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
original
visit source
partner site
wikipedia FR

Typhaceae: Brief Summary

provided by wikipedia FR

La classification phylogénétique APG III (2009), qui a évité toute option, place systématiquement le genre Sparganium, rendant la famille Sparganiaceae invalide.

license
fr
copyright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
original
visit source
partner site
wikipedia FR

부들과

provided by wikipedia 한국어 위키백과

부들과(--科, 학명: Typhaceae 티파케아이[*])는 벼목이다.[1]

2003년의 APG II 분류 체계(1998년의 APG 분류 체계에서 변하지 않음) 또한 이 과를 인정하였고, 속씨식물닭의장풀군벼목에 할당되었다. 이 과는 모두 습지의 다년생 식물들인 12종의 부들속(Typha)만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흑삼릉속(Sparganium) 또한 이 과에 포함되고 있다. 1981년의 크론퀴스트 분류 체계 또한 이 과를 인정하고 있으나, 쌍떡잎식물문 백합강닭의장풀아강부들목으로 따로 분류하였다. 1935년에 최종 수정되었던 베트슈타인 분류 체계판다누스목에 분류하였다.

온대·열대의 습지에 널리 분포하고 있는 초본으로서, 1속의 약 15종 정도가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부들·애기부들·좀부들의 3종만 이 분포하고 있다. 땅 속의 굵은 뿌리줄기로부터 비늘조각잎이 나오며, 그 겨드랑이에서 주경이 나온다. 잎은 실 모양인데 밑부분이 통 모양으로 붙어 있으며, 그 속에 여러 개의 점액선이 있다. 꽃차례는 꼭대기에 원기둥 모양으로 달리는데, 여러 개의 짧은 곁가지가 있고, 하나의 곁가지에 몇 개의 꽃이 달리는 것도 있다. 꽃차례의 아래쪽에는 암꽃, 위쪽에는 수꽃이 달린다. 한편, 꽃차례의 아래에 길쭉한 포엽이 있는데 일찍 떨어져버린다. 암꽃은 긴 꽃자루가 있고, 꽃자루에는 여러 개의 긴 털이 있어서 씨를 바람에 날리도록 한다. 암꽃은 단지 1개의 심피를 가지며, 암술대는 꽃이 필 때에 길게 뻗는다. 열매는 견과로 안에는 1개의 씨가 들어 있다. 수꽃은 2-3개의 수술로만 이루어져 있으며, 꽃자루에는 긴털이 나 있다. 꽃가루는 바람에 의해 운반되어 암술머리에 닿게 된다.

하위 분류

계통 분류

다음은 벼목의 계통 분류이다.[2][3]

벼목 파인애플군  

파인애플과

   

부들과

      사초군    

물이끼풀과

   

라파테아과

       

투르니아과

     

사초과

   

골풀과

          크시리스군  

곡정초과

   

크시리스과

      벼군  

플라겔라리아과

     

벼과

     

에크데이오콜레아과

   

조인빌레아과

        레스티오군  

아나르트리아과

     

켄트롤레피스과

   

레스티오과

             

각주

  1. Jussieu, Antoine Laurent de. Genera Plantarum 25. 1789.
  2. Bouchenak-Khelladi, Yanis; Muasya, A. Muthama; Linder, H. Peter (2014). “A revised evolutionary history of Poales: origins and diversification”. 《Botanical Journal of the Linnean Society》 175 (1): 4–16. doi:10.1111/boj.12160. ISSN 0024-4074. 오픈 액세스로 게시된 글 - 무료로 읽을 수 있습니다
  3. Briggs, Barbara G.; Marchant, Adam D.; Perkins, Andrew J. (2014). “Phylogeny of the restiid clade (Poales) and implications for the classification of Anarthriaceae, Centrolepidaceae and Australian Restionaceae”. 《Taxon》 63 (1): 24–46. doi:10.12705/631.1. ISSN 0040-0262.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title=
license
ko
copyright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

부들과: Brief Summary

provided by wikipedia 한국어 위키백과

부들과(--科, 학명: Typhaceae 티파케아이[*])는 벼목이다.

2003년의 APG II 분류 체계(1998년의 APG 분류 체계에서 변하지 않음) 또한 이 과를 인정하였고, 속씨식물닭의장풀군벼목에 할당되었다. 이 과는 모두 습지의 다년생 식물들인 12종의 부들속(Typha)만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흑삼릉속(Sparganium) 또한 이 과에 포함되고 있다. 1981년의 크론퀴스트 분류 체계 또한 이 과를 인정하고 있으나, 쌍떡잎식물문 백합강닭의장풀아강부들목으로 따로 분류하였다. 1935년에 최종 수정되었던 베트슈타인 분류 체계판다누스목에 분류하였다.

온대·열대의 습지에 널리 분포하고 있는 초본으로서, 1속의 약 15종 정도가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부들·애기부들·좀부들의 3종만 이 분포하고 있다. 땅 속의 굵은 뿌리줄기로부터 비늘조각잎이 나오며, 그 겨드랑이에서 주경이 나온다. 잎은 실 모양인데 밑부분이 통 모양으로 붙어 있으며, 그 속에 여러 개의 점액선이 있다. 꽃차례는 꼭대기에 원기둥 모양으로 달리는데, 여러 개의 짧은 곁가지가 있고, 하나의 곁가지에 몇 개의 꽃이 달리는 것도 있다. 꽃차례의 아래쪽에는 암꽃, 위쪽에는 수꽃이 달린다. 한편, 꽃차례의 아래에 길쭉한 포엽이 있는데 일찍 떨어져버린다. 암꽃은 긴 꽃자루가 있고, 꽃자루에는 여러 개의 긴 털이 있어서 씨를 바람에 날리도록 한다. 암꽃은 단지 1개의 심피를 가지며, 암술대는 꽃이 필 때에 길게 뻗는다. 열매는 견과로 안에는 1개의 씨가 들어 있다. 수꽃은 2-3개의 수술로만 이루어져 있으며, 꽃자루에는 긴털이 나 있다. 꽃가루는 바람에 의해 운반되어 암술머리에 닿게 된다.

license
ko
copyright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3.0/